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여야 대표 오찬 회동…무슨 얘기 오갈까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3.07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과의 오찬 회동이 청와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남북 관계를 비롯한 외교 안보 현안이 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와의 오찬 회동이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나는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6개월 만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바른미래당 유승민, 민주평화당 조배숙, 정의당 이정미 대표, 그리고 그동안 청와대 회동에 불참해온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 겁니다. 오늘(7일) 회동에서는 주로 외교·안보 현안과 관련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석 대북특사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온 정의용 안보실장도 정당 대표들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합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중요한 국면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초당적인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논의는 외교·안보에 집중되겠지만 개헌을 비롯한 현안도 자연스레 얘기가 오갈 걸로 보입니다.

상춘재에서 열렸던 지난 회동과 달리 오늘은 오찬 장소가 청와대 본관인 데 대해 청와대는 중대한 안보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이 있는 걸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