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평창 올림픽 감동 잇는다…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공식 입촌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6 16:12 수정 2018.03.06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한국 선수단이 오늘(6일) 평창선수촌에 공식 입촌했습니다.

배동현 단장이 이끄는 한국 선수단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선수촌 국기광장에서 체코 선수단과 합동 입촌식을 했습니다.

입촌식에서는 장애인 비보이 공연과 사물놀이 공연 등 여러 볼거리도 마련됐습니다. 

입촌식에는 배동현 단장을 비롯해 장애인 아이스하키, 바이애슬론, 크로스 컨트리스키, 스노보드 등 4개 종목의 선수와 임원 등 62명이 참석했습니다.

알파인스키 대표팀 선수들은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오전 훈련을 하느라 참석하지 못했고, 경기도 이천훈련원에서 막바지 담금질 중인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오늘 밤 선수단에 합류합니다.

입촌식에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김성일 국제패럴림픽위원회 IPC 집행위원, 여형구 평창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등도 참석해 선수단을 격려했습니다.

입촌식은 박은수 평창 선수촌장과 배동현 단장 간 선물 교환에 이어 패럴림픽 대회벽 사인, 선수단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배 단장은 "오늘은 선수촌에 저식 입촌한 뜻깊은 날" 이라면서 "우리 선수들이 건강하고 좋은 컨디션으로 최선을 다해 경기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목표로 한 종합 10위 목표를 안방에서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6개 전 종목에 걸쳐 선수 36명, 임원 47명 등 83명을 파견해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10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