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긴장과 설렘 속' 대북특사단, 문 대통령 친서 들고 평양행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5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태운 특별기가 오늘(5일) 오후 1시 50분쯤 성남공항에서 평양으로 출발했습니다.

특별기는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합니다. 

특사단은 1박 2일 동안 평양에 머물면서 북한 고위급 인사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일단 오늘(5일) 북측과의 만찬이 예정돼 있는데 최종 참석자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내일 정식 면담을 앞두고 만찬에 참석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특사단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와 구두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미대화를 비롯한 현안에 대해 김 위원장의 의중을 직접 들을 계획입니다.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방북 전 대국민 인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대통령의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남북과 북미 대화 등 다양한 대화를 이어나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사단은 내일 오후 귀환한 뒤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하고 이번주 중 미국을 방문해 이를 공유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