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몸이 비명을 질렀다"…세계선수권대회 기권한 고다이라 나오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05 1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몸이 비명을 질렀다"…세계선수권대회 기권한 고다이라 나오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일본 국가대표 고다이라 나오가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에서 기권했습니다.

고다이라는 지난 4일 중국 창춘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스프린트선수권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고다이라는 이어진 1000m 2차 레이스를 앞두고 기권해 종합 20위로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이날 고다이라는 경기 후 이뤄진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연패에 도전할 생각으로 최대한 컨디션을 조절해왔지만 몸이 비명을 질렀다"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세계선수권 기권 고다이라 나오(사진=연합뉴스)5일 일본 산케이스포츠에 따르면 고다이라는 경기 전날부터 감기 증상을 호소했으며, 경기날 아침에도 기침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고다이라는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서 기수를 맡았고, 일본에 귀국하자마자 선수단 해단식에 참석하는 등 일정을 쉼 없이 소화했습니다.

유우키 마사히로 일본 대표팀 코치는 "고다이라도 사람이기 때문에 아픈 것에 대해서는 누구도 뭐라 할 수 없다"며 "지금은 빨리 컨디션을 회복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유우키 코치는 오는 17일 벨라루스에서 개막하는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 고다이라의 출전 여부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해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고다이라는 평창 올림픽 후 기자회견에서 "500m 세계기록을 갈아치우고 싶다"고 새로운 목표를 밝힌 바 있습니다. 

500m 세계 기록은 우리나라 이상화 선수가 지난 2013년 월드컵 대회에서 세운 36초36이 5년째 깨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상화 고다이라 자료 게티이상화 선수와의 오랜 우정으로 화제가 된 고다이라가 과연 이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