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보영상] 2차 사고 우려에…차량 문 부수고 운전자 구한 시민 영웅들

오기쁨 에디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3.05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보영상'입니다.

지난 1일 저녁 6시 20분쯤 중부고속도로 진천 나들목 근처를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입니다.

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비상등을 켜고 갑자기 멈춰섭니다.

멈춘 차들 앞으로 흰색 경차 한 대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채 서 있습니다.

60대 운전자 배 모 씨가 운전 도중 갑자기 의식을 잃은 겁니다. 

[이윤미/제보자: 졸음운전 하시는 줄 알았거든요. 그 차가 이리저리 서행하면서 막 양쪽을 계속 받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 앞차도 섰고, 뒤차들도 전부 다 서서…]

자칫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

사고 차량 뒤차 운전자들은 곧바로 차에서 내려 배 씨의 차 주위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운전석에 있는 배 씨의 상태를 확인하고, 문을 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이윤미/제보자: 1차선에 있던 앞차와 2차선에 있던 앞차가 양쪽으로 차를 대고 그 차를 막 부쉈어요. 남자분들이 같이 막 문 부수고.] 

한 시민은 119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의식이 없는 배 씨를 눕히고 기도를 확보해 응급처치했습니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배 씨는 빠른 처치 덕분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 씨를 응급처치한 시민은 의사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신원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긴박한 상황에 기지를 발휘해 운전자를 구한 시민들의 행동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뉴스, SBS 제보영상입니다.

(구성 : 오기쁨, 편집 : 한수아, 제보자 : 시청자 이윤미, 송영훈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