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폴라티 못 참아" 유난함 아닙니다…'촉각 방어' 증상

SBS뉴스

작성 2018.03.05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목까지 감싸는 폴라티를 입으면 답답하고 목이 졸리는 느낌 때문에 못 입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진 모 씨 역시 어릴 적 어머니가 목 부분만 손으로 늘려줘서 입곤 했는데 지금은 뭔가 닿는 느낌이 너무 싫어서 절대 입지 않는 다고요.

목에 닿는 걸 싫어하는 사람들 중엔 심한 경우는 목걸이조차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목 부분이 예민해서 넥타이를 하거나 셔츠를 입을 때 갑갑하긴 하지만, 주변 사람들 시선 때문에 하는 수 없이 입는다고요.

이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여 서로의 사연을 나누며 하소연하기도 합니다. 목에 뭔가 닿는 느낌을 극도로 불쾌하게 느끼는 건 외부 자극을 위험으로 인식하는 이른바 '촉각 방어' 때문입니다.

무언가 몸에 닿으면 자신을 위협한다는 느낌을 받는 건데요, 이는 외부 자극을 위험으로 인식해 몸을 지키기 위한 작용으로 인구의 6~20%가 이런 증상을 보인답니다.

다른 예로 회나 당면처럼 물컹한 느낌, 또 머리를 쓰다듬는 걸 싫어하는 것 역시 촉각 방어에 해당합니다. 어릴 때 발달하는 이런 감각 방어 현상은 자라면서 서서히 사라지지만, 목, 얼굴 등 일부 부위에 그대로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누구나 예민한 부분이 있지만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때문에 억지로 입다 보면 촉각 방어는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주변에 이해를 구하고 매일 2~3시간마다 3분 정도 기분 좋은 촉각을 경험하면 이전보다 촉각에 대한 좋은 기억을 더 많이 남길 수 있을 거라고 전문가는 조언합니다. 답답해서 폴라티를 못 입고 목도리를 잘 못 하더라도 절대 이상한 게 아닙니다.

▶ 폴라티? 목에 닿는 건 다 싫어요…'촉각 방어'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