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文 기념사, 절대 못 받아들여…끈질기게 대응할 것"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8.03.01 20:22 수정 2018.03.01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서 일본은 곧바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극히 유감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끈질기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반응은 도쿄에서 성회용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은 이틀 전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인했습니다.

[호리이 마나부/일본 외무성 정무관 : 일본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은 어떤 자료에서도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오늘(1일) 아침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태도를 비판하자 곧바로 예민하게 반발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위안부 문제는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문 대통령) 연설 내용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하는 겁니다. 절대 받아들일 수 없고, 극히 유감입니다.]

독도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의 발언을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독도 문제를 '대국적 관점에서 냉정하고 끈질기게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문제는 모른 체하면서 독도에 대해서는 수시로 시비를 걸겠다는 이중성을 다시 한번 드러낸 것입니다.

(영상편집 : 문현진)  

▶ 문 대통령 "가해자 日, 위안부 문제 끝났다 말해선 안돼"
▶ 日의 한반도 긴장 고조 언행에…문 대통령, 우회적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