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천주교주교회의, 사제 성폭력에 대국민사죄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2.28 18:26 수정 2018.02.28 1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수원교구 소속 한 모 신부의 성폭력 사실에 대해 공개 사과했습니다. 

김 대주교는 오늘(2월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피해자와 그 가족은 물론, 사제들에게 실망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교회는 이번 사건을 거울삼아 속죄하고, 사제들의 성범죄에 대한 제보의 사실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 교회법과 사회법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주교는 또 "저희 주교들과 사제들은 하느님께서 선사하신 고귀한 여성의 품위를 교회와 사회 안에서 온전히 존중하고, 특별히 사제의 성범죄로 고통받는 분들에게 최선의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