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곽도원 "'미투' 지목 배우?…전혀 사실무근"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2.25 11:59 수정 2018.02.25 1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곽도원 "미투 지목 배우?…전혀 사실무근"
배우 곽도원이 '미투' 폭로글 논란에 휩싸이자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어제(24일) 자정쯤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곽도원을 지목하는 듯한 '미투' 폭로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예전에 연희단에 있었고 지금은 영화판에서 잘 나가는 'ㄱㄷㅇ'씨 잘 지내나요? 저랑 공연하던 7, 8년 전 일 기억나요?"라고 운을 뗀 뒤 "이제 갓 미성년자를 벗어난 여배우가 스트레칭 하는 데다 대놓고 'XX하기 좋은 나이다'라고 하셨죠?"라고 적었습니다.

이 글은 해당 게시판에서 곧 삭제됐지만, 다른 인터넷 게시판과 SNS로 퍼지고 있습니다.

글쓴이가 가해자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름의 초성을 쓰면서 인터넷에서는 '곽도원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곽도원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의 임사라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곽도원 씨는 7∼8년 전에 이미 연극판을 나와 영화 '황해'를 찍고 있었다"면서 "글의 내용과 시기도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임 대표는 이어 "요새 미투 운동은 실명을 걸고 하는데, 원글에는 구체적인 근거나 내용도 없고, 글도 한 시간여 만에 곧바로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그토록 빨리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임 대표는 다만 "글쓴이가 누군지 조차 모르기 때문에 법적 조치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