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탈리아 알서방' 알베르토, '백년손님' 최고의 1분 주인공

SBS뉴스

작성 2018.02.25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탈리아 알서방 알베르토, 백년손님 최고의 1분 주인공
'백년손님'을 찾은 이탈리아 '알서방' 알베르토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는 결혼 8년차, 한국생활 12년차여서 이제 한국사람이 다 됐을 정도로 한국이 익숙한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스튜디오의 입담을 더했다. 그는 이탈리아와 한국의 문화적 차이 때문에 벌어진 에피소드를 열거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배달 강국인 대한민국의 체험기가 가장 관심을 모았다. 알베르토가 처음 한국에 와서 피자를 주문했는데, 이탈리아 보다 너무 신속하게 배달되는 바람에 샤워하다가 수건으로 급히 가리고 알몸으로 배달원을 맞았다고 한다. 이어 전화로 '고르곤졸라'를 주문하자 본인이 이탈리아 원어민임에도 불구하고, 배달원이 "고객님 죄송하지만 하나도 못 알아듣겠어요"라고 응대해 주문 낭패를 보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장면은 이날 최고 9%까지 시청률을 끌어올려 '백년손님'의 손님 알베르토가 최고의 1분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서방이 마라도 해녀 장모 박순자 여사와 함께 템플 스테이를 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참회를 하려다 둘이 웃음이 터지는 바람에 스님한테 혼이 나기도 했지만 백팔배를 하며 가족을 돌아보는 등 오랜만에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또 이만기는 짜장면 배달이 안돼 오랫동안 짜장면 구경을 못한 중흥리 동네 어르신에게 손수 짜장 수제비를 만들어 마을회관까지 배달하는 서비스를 했다. 4단 쟁반을 머리에 이고 짜장면을 배달하는 고급 스킬을 발휘한 이만기는 서커스쇼를 보는 듯 보는 사람에게 아슬아슬 긴장감을 주었지만, 생활의 달인 같은 포스로 임무를 완수했다.

마지막으로, 나르샤 남편 황태경은 만학도 장모의 대학 합격자 발표 순간을 함께했다. 63세의 나이에 친구들과 함께 사이좋게 대학에 합격한 장모를 위해 황태경은 스테이크로 축하 파티를 열어주고, 새내기 대학생들을 위해 대학에서만 쓰는 용어를 가르쳐주는 등 센스있는 사위의 모습을 선보였다.

'백년손님'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