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최민정-심석희 '사이 안 좋다'는 소문에 "나라를 대표해 출전하는데…"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23 18:06 수정 2018.02.23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최민정-심석희 사이 안 좋다는 소문에 "나라를 대표해 출전하는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과 심석희가 둘 사이 관계가 좋지 않다는 우려에 대해 "그런 우려는 좀 아닌 것 같다"는 답변을 내놨습니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오늘(23일) 결산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대표팀은 오늘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되돌아봤습니다.

전날 여자 1000m 경기 때 충돌해 4위를 기록한 최민정과 실격한 심석희는 두 사람 사이가 괜찮냐는 지적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심석희-최민정 1000m 충돌최민정은 "나라를 대표해 출전하는데 사이가 안 좋다는 말이 도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서로 같은 태극 마크를 달고 사명감을 위해 뛰는데 같은 목표를 향해 가는 것은 석희 언니나 저나 마찬가지다"라고 답했습니다.

또 "평소 대화하면 서운한 부분 있어도 이야기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심석희는 "많은 분들이 저와 민정이에게 관심 주고 기대한다. 우리 말고도 5명의 선수가 있다"며 "모두 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준비해왔다. 우리 둘뿐 아니라 5명 모두 국가대표로서 멋진 한 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올림픽 직전에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중반부터 표정이 밝아졌다는 질문에 대해 심석희는 "많은 일이 있긴 했지만 항상 오늘에 감사했다"며 "1500m 경기가 생각지 못한 일로 허망했지만, 많은 분이 응원해준다는 걸 많이 느꼈고 그러면서 제 표정도 밝아졌다"고 말했습니다.
금메달 딴 쇼트트랙 대표팀의 '엉덩이 밀어주기' 세리머니 (사진=연합뉴스)김아랑은 맏언니로서 팀을 끌고 가는 부담감에 대해 "언니라는 존재는 든든하고 운동하면서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해 내가 느낀 마음을 동생들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나뿐 아니라 석희, 민정 둘 다 경험도 있고 언니로서 좋은 말도 많이 해줘 다 같이 뭉쳐 더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막내 이유빈은 "선수생활을 하면서 올림픽 때 (국민들로부터)관심과 응원을 처음 받았다.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힘이 됐다"고 첫 올림픽 소감을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