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 42명…3명은 화재와 무관 결론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8.02.23 12:08 수정 2018.02.23 1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밀양 세종병원 화재사 42명…3명은 화재와 무관 결론
경남 밀양시는 세종병원 화재로 숨진 것으로 '인정'되는 사람은 현재 42명이며 추가 사망자 9명 가운데 6명은 부검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망자 가운데 3명은 화재와 직접 관련이 없는 것으로 분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재사로 인정된 42명에는 화재 당일 숨진 37명과 3일 이내 사망자 2명, 의사 검안과 부검결과 연기 등으로 인한 외인사로 확인된 3명 등이 포함됐습니다.

시와 경찰은 사인이 불명확하고 유족이 화재사라고 주장하는 6명에 대해선 시신 부검결과가 나오는 대로 화재사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 사망자 3명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무관한 기저질환 등으로 인한 사망으로 판단했습니다.

시는 이후 추가 사망자에 대해서는 일단 의사 검안을 거쳐 사인을 규명하고 유족이 화재사를 주장하면 부검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앞서 시는 소방방재청 훈령에 따라 화재 현장 부상자 중 72시간 이내 사망자는 일단 화재로 인한 사망으로 분류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사망자는 검안과 부검결과에 따라 사인을 규명해 화재사 여부를 가리기로 했습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 당일 숨졌거나 구조 혹은 대피 후 사망자는 모두 51명에 이르며, 부상자는 141명입니다.

피해자 유족 보상에는 병원이 가입한 보험, 병원 측 별도 위로금 등 보상금, 도민 성금이 포함됩니다.

시는 "가족 상속권에 대한 법적 정리 절차를 밟는 등 보상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는 지난달 26일 아침 7시 25분쯤 1층 응급실 내 탕비실 천장에서 전기 합선으로 추정되는 원인으로 연기와 불이 나면서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