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추행 없다" 조민기 해명에…추가 폭로글 올린 제자들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8.02.21 19:57 수정 2018.02.21 2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엔 연일 터져 나오고 있는 우리 사회 성폭력 문제를 집중적으로 짚어봅니다. 먼저, 배우 조민기 씨가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에 대해 헛소문이라고 주장하자 분노에 찬 피해자들이 더욱 구체적인 정황과 피해사실을 추가로 폭로하고 나섰습니다. 경찰도 내사에 들어갔습니다.

심우섭 기자입니다.

<기자>

제자 성추행 의혹이 터지자 조민기 씨 반응은 강경했습니다. 의혹은 헛소문이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조 씨가 재직했던 청주대 연극학과 제자들이 발끈했습니다.

한 졸업생은 대학 인터넷 게시판에 "재학시절 조민기 교수가 오피스텔로 불러 술을 마시게 한 뒤 '자고 가라'고 했고, 신체 접촉을 했다"면서 "무섭고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습니다.

역시 졸업생이자 연극배우인 송하늘 씨도 SNS에 긴 폭로의 글을 올렸습니다.

송 씨는 "조 씨가 오피스텔로 불러 술을 마시게 한 뒤 신체를 만져 성적 수치심을 느꼈지만, 성공한 배우이자 예술대의 왕이었던 조 씨에게 문제를 제기할 수 없었다"고 적었습니다.

[청주대 예술대 재학생 : (조 교수가) 강경 대응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솔직히 그냥 가면 쓴 것 같고 또 저런 사람이 연기자고 또 인기가 많은 사람이구나 느끼면서 분노했습니다.]

잇단 폭로에 조 씨는 확연히 다른 태도를 보였습니다. 조 씨 소속사는 관련 증언들의 심각성을 알고 있고,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연 예정인 드라마에서도 하차하기로 했습니다.

충북경찰청은 조 씨 성추행 의혹에 대해 내사에 들어갔고, 대학 측에 관련 조사 내용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오세관·정영삼)   

▶ 치밀한 시나리오로 리허설까지…"이윤택, 표정 하나까지 연출"
▶ 연출가 오태석도 성추행 논란…"퇴출하자" 집단행동 본격화
▶ [단독] '검사 성추행 의혹' 안태근 출국금지…올림픽 후 소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