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또 이윤택 폭로글…배우 이승비 "발성연습 한다며 사타구니 만져"

SBS뉴스

작성 2018.02.19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또 이윤택 폭로글…배우 이승비 "발성연습 한다며 사타구니 만져"
연출가 이윤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배우가 등장했다. 극단 나비꿈의 이승비 대표는 19일 이윤택 연출가의 공개 사과 기자회견 직전 자신의 SNS에서 “묵인하고 있는 게 죄스러워 입을 연다.”며 과거 성추행 피해를 주장했다.

19일 이승비 대표는 자신의 SNS에서 “국립극장 극장장이던 그분(이윤택)이 낮 연습 도중 저보고 따로 남으라고 했고, 발성연습을 한다고 온몸을 만지다가 급기야 사타구니로 손을 쑥 집어넣고 만져 그를 밀치고 도망갔었다.”고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이미지이승비 대표는 국립극장 행정실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돌아오는 건 마녀사냥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 일에 대해서는 듣지도 않고 오히려 공연 횟수가 바뀌었다는 일방적 통보만 들었다. 응급실에 실려갔다가 공연을 펑크 냈다는 오명을 썼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승비 대표는 “그 공연의 코러스였던 당시 남자친구는 연희단거리패였기 때문에 피해 사실에 대해서 묵인했다.”면서 “그날 이후 신경 안정제를 먹고 산다.”며 여전히 그 때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언급해 안타까움을 낳았다.

19일 이윤택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법적책임을 비롯한 모든 죗값을 달게 받겠다.”면서 “더러운 욕망 때문에 저지른 일에 대해서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사과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