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민정, 문 대통령 축하에 "국민 믿음과 응원 덕"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02.18 15:48 수정 2018.02.19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민정, 문 대통령 축하에 "국민 믿음과 응원 덕"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금메달리스트 최민정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에 답하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최민정은 오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축하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님, 바쁘신 와중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을 직접 찾아와 응원해주셔서 선수들이 큰 힘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앞서 500m 결승에서 두 번째로 골인하고도 실격 판정을 받는 아픔을 딛고 금메달을 따낸 최민정은 "아쉬움을 딛고 일어날 수 있었던 건 국민들의 믿음과 응원 덕분"이라며 "혼자라면 절대 해낼 수 없는 일"이라고 적었습니다.문 대통령 축사에 답하는 최민정 (사진=연합뉴스)그러면서 "한국인의 강한 정신력이 제 스케이팅에 녹아드는 것이 너무나 영광스럽다"며 "그에 걸맞은 선수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최민정은 마무리 인사로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국민들과 함께 가던 길 마저 가겠다"라고 적었습니다.

'가던 길 마저 간다'는 표현은 최민정이 500m에서 실격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도전 의지를 다지며 사용했던 문구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