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술 취해 주먹 휘둘러 그만…" 70대 父, 50대 아들 목 졸라 살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2.18 11:40 수정 2018.02.18 1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술 취해 주먹 휘둘러 그만…" 70대 父, 50대 아들 목 졸라 살해
술에 취해 부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50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7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고성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전모(73)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씨는 17일 오후 5시께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자신의 집에서 아들(53)이 술에 취해 아내(72)를 폭행하자 아들을 밀어 넘어뜨린 뒤 허리띠 등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 직후 전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우울증을 앓던 아들이 목을 매 숨졌다"고 거짓 신고했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숨진 아들의 몸에 생긴 방어흔 등을 추궁하자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씨는 경찰에서 "함께 사는 아들이 평소 술에 취하면 아내와 나를 폭행하는 일이 있었다"며 "사건 당일에도 아내를 심하게 때려 그만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