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숨진 채 발견…병원 "괴롭힘 없었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2.18 10:00 수정 2018.02.18 16: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숨진 채 발견…병원 "괴롭힘 없었다"
설 연휴에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병원 소속 여자 간호사 A씨는 지난 15일 오전 10시 40분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서 A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씨 남자친구가 선배 간호사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A씨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B씨는 간호사 온라인 익명 게시판에 글을 올려 "여자친구의 죽음이 그저 개인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간호사 윗선에서는 당연하다고 여겨지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지칭하는 용어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입니다.

교육이라는 명목을 내세우지만, 이는 직장 내 괴롭힘과 다를 바 없다는 게 일선 간호사들의 공통된 설명입니다.

A씨 소속 병원은 사건 발생 후 해당 간호사의 사수와 수간호사 등 가까운 동료를 불러 조사한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병원에 따르면 A씨는 13일 저녁 근무 중 중환자실에서 환자의 배액관(수술 후 뱃속에 고이는 피나 체액을 빼내는 관)이 망가지는 등의 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고, 다음날인 14일 저녁 수간호사와의 면담을 요청했고, 면담 자리에서 수간호사 등은 A씨를 문책하거나 책임을 돌리는 분위기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유가족이나 남자친구가 주장하는 직장 내 괴롭힘 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연휴 중 전수 조사가 어려웠던 만큼 이후에는 보강 조사를 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