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복도·교실 오가며 총기난사…美 고교서 17명 사망

정하석 기자 hasuk@sbs.co.kr

작성 2018.02.15 20:01 조회 재생수2,0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플로리다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져 17명이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이 학교를 다니다 퇴학당한 19살 남성으로 범행 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워싱턴 정하석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 현지 시간 어제(14일) 오후 2시 반쯤 반자동 소총 AR -15로 무장한 19살 니콜라스 크루스가 침입했습니다.

복도와 교실을 오가며 총을 난사하기 시작했습니다.

학생들은 교실 문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버텼지만, 17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습니다.

[사건 목격 학생 : 처음에는 훈련인 줄 알았어요. 문을 잠그고 전등을 끈 상태에서 경찰이 나오라고 할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크루스는 1시간여 동안이나 마구잡이로 총을 쏜 뒤 학교를 빠져나갔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크루스는 이 학교를 다니다 퇴학당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학생들은 크루스가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했으며 총기에 집착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내 학교 총기 사건은 올해 들어서만 10건 넘게 발생했습니다. 이때마다 총기 규제 여론은 높아지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여전히 총기 규제에 부정적입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