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시프린, 여자 대회전 우승…북한 김련향은 실격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2.15 18:38 조회 재생수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프린, 여자 대회전 우승…북한 김련향은 실격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미케일라 시프린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에서 우승했습니다.

시프린은 오늘(15일) 강원도 평창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키 여자 대회전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 20초 02를 찍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1차 시기에서 1분 10초 82를 기록, 1분 10초 62의 마누엘라 모엘그에게 0.2초 뒤졌던 시프린은 2차 시기에서 1분 09초 20의 성적을 내며 합계 2분 20초 02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앞서 경기를 끝낸 선수들 가운데 1위였던 노르웨이의 라그닐트 모윈컬을 0.39초 차로 제친 시프린은 이어 경기에 나선 1차 시기 1위 모엘그가 2차 시기에서 1분 10초 58로 부진하며 우승이 확정됐습니다.

모엘그는 1, 2차 시기 합계 2분 21초 20으로 8위로 밀려났습니다.

시프린에 이어 모윈컬이 2분 20초 41로 은메달, 이탈리아의 페데리카 브리노네가 2분 20초 48로 동메달을 각각 가져갔습니다.

시프린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2014년 소치 대회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알파인 스키 가운데 기술계로 통하는 회전, 대회전에서 강세를 보이는 시프린은 내일 회전에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합니다.

또 시프린은 이번 대회에서 활강, 슈퍼대회전 등 속도계에도 출전하고 알파인 복합에도 나서는 등 총 5개 종목에 출전, 다관왕을 노립니다.

시프린은 2017-2018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10승을 쓸어담았으며 회전과 종합 부문에서 여자 스키 세계 최강자 가운데 한 명입니다.

김소희는 1, 2차 시기 합계 2분 35초 37로 출전 선수 81명 가운데 45위, 강영서는 2분 37초 06을 기록해 47위에 자리했습니다.

북한의 김련향은 3분 17초 31로 2차 시기까지 마쳤지만 부정 출발로 실격 처리됐습니다.

김련향은 1차 시기에서 1분 40초 22로 완주한 67명 가운데 최하위였습니다.

이번 대회 여자 대회전은 원래 12일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강풍으로 인해 오늘로 연기됐습니다.

이날 코스 기온은 영하 6도에 바람도 시속 13㎞ 정도로 불어 경기를 치르기 좋은 조건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