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삼성 이학수 검찰 출석…'MB 의혹' 다스에 뇌물 혐의 추궁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2.15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 이학수 검찰 출석…MB 의혹 다스에 뇌물 혐의 추궁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다스의 미국 내 소송 비용을 대납한 혐의로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15일) 오전 10시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삼성전자가 소송 비용을 대납하게 된 구체적인 경위와 이 전 대통령 측의 지원 요구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전 부회장은 검찰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먼저 요구한 것이냐' 는 질문 등에 대해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답했습니다.

다스는 2000년대 초반부터 김경준 씨를 상대로 BBK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달라는 민사 소송을 미국에서 진행했지만 별다른 소득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이후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09년 삼성전자를 주요 고객으로 둔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검프'를 새로 선임했고, 2년 만인 2011년 김 씨로부터 140억 원을 돌려받았습니다.

검찰은 140억 원 반납에 청와대와 외교 당국 등이 동원된 게 아닌지 수사하던 과정에서 수십억 원으로 추정되는 에이킨검프 선임 비용을 다스가 아닌 삼성전자가 부담한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또 여기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이 전 부회장이 깊숙이 관여한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8일부터 수일간 삼성전자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