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설 준비 꿈도 못 꿔…지진 이재민에겐 서글픈 명절

TBC 이종웅 기자

작성 2018.02.14 21:25 조회 재생수8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명절을 맞는 사람들이 많지만, 컨테이너 임시가옥이나 대피소에서 지내는 포항 지진 이재민들은 더 쓸쓸하고 서글픈 설을 맞고 있습니다.

TBC 이종웅 기자입니다.

<기자>

이삿짐 직원들이 대형 냉장고를 차에서 내려 새집으로 옮깁니다. 크고 작은 가재도구도 옮겨져 방 한쪽에 쌓입니다.

수십 년 살던 정든 집이 부서져 주거용 컨테이너로 이사 왔는데, 낯선 집과 주변 환경에 눈물만 나옵니다.

[오용자/경북 포항시 흥해읍 : 눈물이 나네요. 와서 보니. 집을 보니까 여기서는(포항시가) 잘해 준다고 해줬는데 너무 작고.]

며칠 전 새집으로 이사 온 김후불 할머니도 설 명절 준비에 바빴을 예년에 비해 설 분위기도 나지 않고 그저 쓸쓸하고 서글픈 마음뿐입니다.

특히 바로 옆 도로를 달리는 차량에서 지진 같은 진동이 전해져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김후불/경북 포항시 흥해읍 : 아이고, 마음이 안됐고 허전하고 슬픈 마음도 들고.]

흥해 실내 체육관에서 지내는 4백여 명의 이재민들도 살던 집에 돌아갈 수 없어 설 준비는 꿈도 꾸지 못합니다. 그저 설날 아침 합동 차례를 지내는 것으로 아쉬운 마음을 달랠 생각입니다.

[이정혁/흥해실내체육관 이재민 : 거의 집안들 오려고 하는 것 거의 다 못 오도록 하고 우리 자신만 여기서 (지내고).]

지진으로 살던 집을 잃은 포항 이재민들에게 다가오는 설은 더욱 허전하고 서글프기만 합니다.

(영상취재 : 신경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