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일팀 역사적 첫 골 주인공은 '하버드 출신 귀화선수' 그리핀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8.02.14 1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일팀 역사적 첫 골 주인공은 하버드 출신 귀화선수 그리핀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사상 처음으로 결성된 남북 올림픽 단일팀의 첫 득점이자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사상 첫 올림픽 골은 귀화선수의 스틱 끝에서 나왔습니다.

단일팀 공격수 랜디 희수 그리핀은 오늘(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일본에 0-2로 뒤지던 2피리어드 9분 31초 통렬한 만회골을 터뜨렸습니다.

'희수'라는 미들 네임을 물려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그리핀은 지난해 3월 특별귀화한 선수입니다.

1980년대에 가족을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 간 외할아버지는 한국에서 정부 고위 관료를 지냈습니다.

하버드대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듀크대 생물학과 석박사 통합 과정을 밟고 있는 '재원'인 그리핀은 아이스하키가 자신의 인생에서 더 중요하다며 한국 대표팀에서 뛰기 위해 휴학계를 냈습니다.

특별귀화 전에도 2015년부터 초청 선수 자격으로 대표팀 경기를 소화했습니다.

10살 때 아이스하키를 접한 그리핀은 22살에 대학을 졸업한 뒤 뛸 팀이 없어 아이스하키를 그만둔 적이 있습니다.

그러다 공격수 박은정(캐롤라인 박)을 통해 그리핀의 존재를 알게 된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러브콜'에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