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중국 누리꾼 악플 세례에 쇼트트랙 서이라 선수가 보인 반응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5 1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중국 누리꾼 악플 세례에 쇼트트랙 서이라 선수가 보인 반응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서이라 선수가 악플에 대처하는 방법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3일 서이라 선수는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경기를 치렀습니다.

이날 6조 경기에서 서이라 선수는 중국 한 티안위에 이어 2위로 달리다가 5바퀴째에 1위로 올라섰습니다.
중국 누리꾼 악플에 서이라 선수가 보인 반응서이라 선수는 그러나 곧바로 한 티안위와 충돌해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고,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불투명해진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심판은 한 티안위와 서이라 선수가 부딪히던 순간, 한 티안위가 손으로 밀쳤다고 판정해 실격 처리했습니다.

한 티안위의 실격으로 3위였던 서이라 선수는 2위에 올라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중국 누리꾼 악플에 서이라 선수가 보인 반응경기가 끝나자 중국 누리꾼들은 서이라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각종 욕설이 담긴 댓글을 달며 도배하기 시작했습니다.

"FXXking Korean", "한국은 중국의 영원한 속국이다"라는 등 한국을 비하하는 내용의 댓글도 눈에 띄었습니다.
중국 누리꾼 악플에 서이라 선수가 보인 반응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이 서이라 선수를 옹호하는 댓글을 달며 양국 누리꾼 간의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이에 서이라 선수는 악성 댓글에 "여러분 사랑으로 대해주세요", "신은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반응하며 평화로운 분위기를 유도했습니다.

서이라 선수의 대처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멘탈 갑'이라며 칭찬하고 있습니다.

한편 서이라 선수가 출전하는 남자 1000m 준준결승과 준결승, 결승은 오는 17일 열립니다.

(사진=서이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