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고향길 민심 잡기…"평화올림픽 응원"·"민생 챙길 것"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2.14 15:50 조회 재생수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고향길 민심 잡기…"평화올림픽 응원"·"민생 챙길 것"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14일) 여야 지도부가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명절 민심잡기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오늘 오전 서울역에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플랫폼에 서서 강릉행 기차에 오르는 귀성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했고 일부 시민, 외국인 승객과는 사진도 함께 찍었습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북미 간 대화와 남북대화로 이어지는 평화의 이어달리기가 될 수 있도록 응원을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설 연휴 기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안보회의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남북대화뿐 아니라 북미대화도 이뤄지게끔 도와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서울역에서 귀성인사를 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쓰여 있는 어깨띠를 두르고 플랫폼으로 내려가 귀성객들을 만났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당이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새해 인사를 한 뒤 용산역과 서울역을 잇따라 찾아 귀성객들에게 명절 인사를 전했습니다.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당의 상징색인 청록색 바탕에 '설날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와 '따뜻한 온기를 전하세요'라고 쓰인 어깨띠를 두르고 대합실을 돌며 귀성객을 만났고, 기차에서 내리는 역귀성객들에게도 인사를 전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오전 용산역을 찾아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서울역에 나가 귀향객들에게 인사를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