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롯데, 비상경영체제 돌입…황각규 중심 비상경영위원회 가동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4 13:03 조회 재생수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동빈 회장 법정구속으로 창사 51년 만에 '총수 부재'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롯데그룹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롯데는 롯데지주 공동대표인 황 부회장 주재로 심야까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황 부회장과 민형기 컴플라이언스위원장, 4개 사업군(BU) 부회장을 축으로 하는 비상경영위원회를 결성,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4개 BU 부회장은 이원준 유통BU장, 이재혁 식품BU장, 허수영 화학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등입니다.

롯데 관계자는 "총수 부재로 인한 경영공백 사태를 막고 내부 임직원, 협력사, 외부 고객사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황 부회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롯데는 향후 주요 경영현안을 전문경영인들이 주축이 된 이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풀어나갈 계획입니다.

황 부회장과 허수영 화학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등 일부 부회장단은 신 회장의 63번째 생일이기도 한 오늘 오전 변호인단과 함께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찾아 신 회장을 면회하고 향후 경영방침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롯데지주는 애초 신 회장의 재판 결과를 낙관하고 설 연휴 하루 전날인 14일을 휴무일로 지정했다가 뜻밖에 신 회장이 법정구속되면서 주요 임직원이 모두 출근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롯데는 신 회장 1심 선고에 대한 항소 여부는 법무팀과 담당 변호인단이 판결문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재계에서는 롯데가 항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