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北 평창 참가' 관련 28억 6천만 원 집행 의결…최대 규모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14 11:44 수정 2018.02.14 13:28 조회 재생수1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는 북한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천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14일 의결했습니다.

이는 그동안 국제스포츠대회 참가를 위해 방남한 북측 대표단에 대해 우리측이 지원을 의결한 금액으로는 가장 큰 규모입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습니다.

지원 규모는 28억6천만원으로, 평창올림픽 계기에 방남한 북한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체류 지원용입니다.

통일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방남하는 북한 대표단과 관련하여, 방남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및 후속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안전 및 편의제공에 합의한 데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주요 항목별 내역으로 보면 숙식비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라면서 "사후 정산 방식인 만큼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백 대변인은 "그 전(대회)에는 (비용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선수단 규모가 굉장히 많았는데 이번에는 동계올림픽 특성도 있고, 예술단, 응원단 방남 인원이 많아서 편의제공 비용이 많이 든 걸로 안다"고 설명한 뒤 '최대 금액'이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습니다.

지난달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끌고 방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과 같은 달 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 점검을 위해 남측을 찾은 선발대 관련 비용 등 2천700만원은 앞서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에서 별도로 의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