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카카오, 카풀 업체 '럭시' 인수…택시 서비스 보완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4 0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카카오, 카풀 업체 럭시 인수…택시 서비스 보완
카카오의 교통부문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업체 '럭시'의 지분 전량을 인수해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2014년 7월 설립된 럭시는 선두 업체인 '풀러스' 등과 함께 스마트폰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럭시의 카풀 서비스를 택시 수요가 몰리는 특정 시간대에 한해 관련 법 내에서 보완 용도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카풀과 달리 택시는 공급이 한정돼 있어 수요가 몰리면 이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일례로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8∼9시 사이 택시 호출은 23만건에 달했지만, 배차 가능 택시는 2만6천대 수준에 그쳤다고 카카오는 전했습니다.

카풀 서비스에 대한 택시업계의 반발 등을 고려해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업계 종사자, 이용자 의견 등도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입니다.

(사진=카카오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