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3의 길' 바른미래당 출범…'이종교배' 정치실험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2.13 22:56 조회 재생수8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으로 오늘(13일) 바른미래당이 출범했습니다. 집권여당과 제1야당을 싸잡아 비판하며 제3의 길을 내세웠는데 난제가 많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중도개혁 세력을 표방하는 바른미래당이 공식 출범했습니다.

여당은 운동권 진보, 제1야당은 부패한 보수라며 자신들은 건전한 진보와 합리적 보수의 만남이라고 자평했습니다.

호남 출신 박주선, 영남 출신 유승민이 공동 대표로 나서며 지역주의 청산도 강조했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공동 대표 : 쪼개진 나라의 갈라진 민심의 적대적 경쟁의 장을 반드시 고쳐내고 말겠습니다.]

국회의원 30명의 원내 제3당으로 캐스팅 보트는 쥐었습니다. 하지만 진통 끝에 정강 정책에서 이념 표현을 빼버리는 등 완전한 결합이라고 보기엔 아직 이릅니다.

이종 교배 정치 실험에 나서는 바른미래당의 1차 생존 관문은 오는 6월에 있을 지방선거입니다. 유승민 대표는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른 뒤 물러나겠다며 배수진을 쳤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사즉생의 결기를 다집시다. 우리는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널 것입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출마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1년 또는 2년 만에 당 간판을 내렸던 실패를 딛고 대안 정당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제3세력의 생존게임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