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한이 원하면 대화 하겠다" 강경하던 미국의 변화

정하석 기자 hasuk@sbs.co.kr

작성 2018.02.13 22:49 조회 재생수1,5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대로 우리 정부는 그동안 강경하던 미국이 대화 쪽으로 살짝 움직였다고 보고 있는데 실제로 그런 움직임이 곳곳에서 느껴집니다. 미국 안에서도 압박과 대화를 병행한다거나 북미 대화 시기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는 다소 유연해진 말들이 나오고 있는 겁니다.

미국 분위기는 워싱턴 정하석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방한 기간 내내 북한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던 펜스 미 부통령이 귀국길에선 결이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최대의 압박은 계속하겠지만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시기가 아니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존 입장에서 미묘한 변화가 감지됩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 없이 북한에 경제적 보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 펜스 부통령을 움직였다고 분석했습니다.

대북 압박에 영향 주지 않는 선에서 남북이든 북미든 대화를 통해 북한의 진정성을 탐색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틸러슨 국무장관도 핵 동결 같은 전제를 내걸지 않은 대화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어떤 협상이든 그에 앞서 양측이 의미 있는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는지 알기 위한 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최대의 압박이라는 트럼프 대북 정책의 큰 틀은 바뀌지 않았다는 분석이 여전히 우세합니다.

북한에 믿음이 가지는 않지만 잘 되면 좋은 거니 가능성은 열어두자는 게 트럼프 행정부의 현재 생각 같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