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설 앞두고 미세먼지 기승…연휴 기간에는 양호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13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설 앞두고 미세먼지 기승…연휴 기간에는 양호
설 연휴(15∼18일) 기간에 전국의 미세먼지(PM-2.5)는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이라고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망했습니다.

다만 연휴 하루 전인 14일을 포함해 때때로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오를 것으로 보이는 데다 선진국 기준으로는 여전히 '나쁨'(35㎍/㎥) 수준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13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의 '설 연휴 미세먼지 전망'에 따르면 연휴 기간 전국의 PM-2.5 농도는 국내 예보 등급상 '보통'인 세제곱미터(㎥)당 16∼50㎍(마이크로그램)으로 예상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 사이트를 통해 당일부터 이틀 후까지의 예보를 제공하지만, 이번처럼 필요에 따라 중기 예보도 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상청의 중기(10일) 예보, 국내·외 대기질 모델, 최근 3년간(2015∼2017) 대기오염물질 농도 정보를 분석해 설 연휴 미세먼지 농도를 예상했습니다.

날짜별 예보를 보면 연휴 전날인 14일에는 국내 배출 대기오염물질에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수도권·강원 영서·충청·전북은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습니다.

그 밖의 권역에서도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전라, 경상 등 일부 남부지방에서는 15일 오전까지도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아질 수 있겠습니다.

연휴 둘째 날인 16일부터는 대기 흐름이 대부분 원활해 미세먼지가 확산할 것으로 보이지만, 17일에 다시 일시적으로 농도가 다소 높아지겠습니다.

수도권도 연휴 기간 대체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지만, 17일 오전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8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강릉 지역은 연휴 기간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작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