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前 정부 심판으로 출범한 정부…공직사회 청렴도 차별화해야"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2.13 11:29 조회 재생수60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前 정부 심판으로 출범한 정부…공직사회 청렴도 차별화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와 세종청사를 잇는 첫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3일) 오전 취임 후 처음으로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출범한 정부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공공기관의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017년은 중간에 정권이 교체됐기에 정권교체 전후의 청렴도 비교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올해는 확실한 차별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국민이 행복하고 평안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게 정부대책이 차질 없이 이행되는지 꼼꼼하고 세심하게 점검해달라"며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 등 올림픽 분위기로 자칫 소외되거나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세심히 살펴달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행복해야 할 명절에 사건·사고로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게 교통·식품위생·재난대비·응급의료 등 모든 안전 분야를 점검하고 대비하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기록적인 한파 때문에 도매가격 상승과 위축으로 전통시장 등 골목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전통시장과 소외된 이웃 등 직접 민생현장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