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청와대가 밝힌 남북 합동 무대 비하인드…왜 서현이었나?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3 10:13 수정 2018.02.13 10:28 조회 재생수16,5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청와대가 밝힌 남북 합동 무대 비하인드…왜 서현이었나?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소녀시대' 서현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합동 무대에 관한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11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의 서울공연 피날레에 소녀시대 서현이 깜짝 등장한 것은 우리 측의 요청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 부대변인은 어제(12일) 청와대 페이스북 '11:50 청와대입니다'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서현이 무대에 오른 배경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고현정 부대변인(사진=청와대 캡처)고 부대변인은 "마지막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를 때 소녀시대 서현 씨가 함께 등장했다. 여기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더라. 왜 서현인가"라며 설명을 시작했습니다.

고 부대변인은 "그날 삼지연관현악단 노래 공연을 다 여자분이 하셨다. 남성분이 오실 경우에는 편곡을 해야 했다. 시간적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또 어르신들이 많기 때문에 인지도 높은 분들이 나오셔야 했다"라며 "제가 듣기로는 북측에서 소녀시대가 인기라고 들었다. 서현 씨께서 흔쾌히 응해주신 것도 작용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북측 공연단에서는 처음에는 난색을 표했다고 합니다.
서현 합동 공연(사진=연합뉴스)고 부대변인은 "처음에 북측 공연단에서는 연습 기간이 짧아 난색을 표했다. 그런데 결국 우리 쪽 설득으로 인해 막판에 조율이 된 것"이라며 "그렇게 되어서 무대에 오를 수 있다"라고 했다.

고 부대변인은 "막판까지 (서현의) 출연을 북측과 조율했다"라며 "서현 씨가 마지막 피날레를 잘 장식해준 거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서현 합동 공연(사진=연합뉴스)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에서 서현이 무대에 깜짝 등장했습니다.

이날 서현은 북한 예술단과 함께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불러 기립 박수를 받았습니다.

서현은 '우리의 소원'을 부른 뒤 북한 예술단원과 포옹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