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추위, 오후에 풀려…건조한 날씨에 큰불 조심

공항진 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2.13 05:12 조회 재생수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2일)보다 기온이 조금 오르기는 했지만 여전히 공기가 차가운 아침입니다.

중부와 전북, 경북 일부 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 아침에도 내륙과 산지 기온이 대부분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오후부터 평년기온을 되찾겠고 당분간 큰 추위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차차 맑아지겠지만 전라도와 일부 경북내륙에는 아침까지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호남 곳곳에는 대설특보 속에 5cm 안팎의 눈이 쌓여 있어서 빙판길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영상 5도를 비롯해 전국이 3도에서 8도의 분포로 어제보다 높아 추위가 풀리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도, 경상도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어서 산불 등 큰불이 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대부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물결이 매우 높아 선박 안전에도 유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설 연휴 기간 내내 비교적 맑은 날씨가 이어지다가 연휴 마지막 날 제주도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연휴 기간 내내 기온이 평년과 비슷해 큰 추위가 없겠지만 아침과 낮의 기온 차가 커서 주의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