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천재 스노보드 소녀' 클로이 김, 압도적 기량 발휘…예선 1위로 결선행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8.02.12 21:13 수정 2018.02.15 18:51 조회 재생수3,1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이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습니다.

클로이 김은 오늘(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50점을 얻어 1위로 결선에 진출했습니다. 클로이 김의 점수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케이틀린 패링턴이 금메달을 딸 때 받았던 91.75점보다도 높습니다. 하프파이프 예선에서는 2차례 연기 가운데 높은 점수를 기준으로 상위 12명이 결선에 진출합니다. 클로이 김은 1차 시기에서 91.50점, 2차 시기에서는 95.50점을 얻어 경쟁자들을 압도했습니다.

클로이 김은 14살이던 4년 전 소치 올림픽 때는 '15세 미만 참가 불가' 규정에 걸려 출전하지 못했고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입니다. 4살 때 스노보드를 타기 시작했다는 그는 겨우 6살 때 미국스노보드협회 선수권대회 3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천재적인 재능을 뽐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