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2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박진감 넘치는 역전극을 선보인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일본 누리꾼에게 충격을 안겼습니다.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 준결승이 열렸습니다.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이유빈이 주자로 나선 이날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기대를 한몸에 받았습니다.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그러나 레이스 초반, 24바퀴를 남겨두고 대표팀 막내 이유빈이 발을 헛디뎌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2ch'에는 경기를 지켜보던 일본 누리꾼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 선수가 넘어졌다!", "이제 한국은 끝났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한국의 탈락을 예상했습니다.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그러나 곧바로 바통 터치 받은 우리 선수들은 막판 질주로 앞서간 선수들을 추격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이미 앞서간 선수들과 1/4바퀴 가량 차이가 났지만,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최민정이 차이를 좁힌 후 심석희와 김예진가 막판 스퍼트를 올려 7바퀴를 남기고 선두에 올랐습니다.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그러자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이 다시 오고 있다", "너무 강해서 웃음 밖에 안나온다"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어 우리 대표팀의 1위가 확정되자 "어느새 한국이 1위라니", "넘어지고서도 올림픽 신기록이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기적의 레이스' 펼친 한국 쇼트트랙 팀에 일본 누리꾼이 보인 반응이날 우리 대표팀은 아찔한 상황 속에서도 4분06초387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오는 20일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을 치를 예정입니다.

한편 2조에 소속됐던 일본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은 최하위에 그쳐 5~8위 결정전으로 밀려났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