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다스 비자금 수사팀 "상당규모 추가 비자금 단서 포착"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8.02.12 13:52 조회 재생수5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있는 다스의 120억 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추가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 관계자는 오늘 상당한 규모의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하게 추적·감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성우 전 사장과 권 모 전 전무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