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다스 지원' 삼성 밤샘 압수수색…해외 체류 이학수 소환 검토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09 1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다스 지원 삼성 밤샘 압수수색…해외 체류 이학수 소환 검토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 거액을 지원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 본사를 밤샘 압수수색하고 삼성 측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9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 5∼6시쯤까지 삼성전자 수원·서초·우면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2009년 전후 업무·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실무자급 직원들을 이날 오전부터 검찰청사로 불러 어떤 경위로 다스가 선임한 미국 법무법인에 삼성전자가 돈을 지급하게 됐는지, 이 과정에서 불법 여부는 없었는지 등을 캐물었습니다.

검찰은 다스에 대한 지원에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오른팔'로 불렸던 이학수 전 그룹 부회장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해 전날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해외에 체류 중인 그를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