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인공기 보고 눈물 흘린 북한 선수단…강릉에 울려 퍼진 북한 국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2.08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국가대표 선수단이 오늘(8일) 오전 강원도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입촌식에 참가했습니다.

평창올림픽에 선수 22명, 임원 24명 등 모두 46명이 출전한 북한 선수단은오늘 입촌식에는 훈련 등 일정으로 약 30명 정도가 참석했습니다.

입촌식에는 그제 6일 만경봉호를 타고 뱃길로 남한에 입국한 북한 예술단 취주악단 80명이 자리해 음악을 연주하며 흥을 돋궜습니다.

입촌식에 참가한 북한 선수 가운데 일부는 행사 도중 인공기가 게양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김기훈 선수촌장의 환영사에 이어 올림픽 오륜기가 게양되고 그 다음으로 북한 국기인 인공기가 게양되자 선수들은 감격한 듯 눈물을 흘렸습니다.

일부 선수들은 손으로 눈물을 훔치면서 취주악단이 연주하는 북한 국가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북한 인공기는 국군 의장대가 게양한 다른 참가국들의 국기와 달리 우리 군 소속이 아닌 민간인에 의해 게양됐습니다.

이런 조치는 우리 군이 북한의 국기를 게양하는 행동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기 게양식이 끝난 뒤 북한 선수단은 취주악단의 반주에 맞춰 노래를 하고 우리 측 공연단과 함께 손을 잡고 빙글빙글 도는 등 흥겨운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