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래당' 이름 둘러싼 쟁탈전…'우리미래'가 웃었다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8.02.08 14:40 수정 2018.02.08 16: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2일,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통해 '미래당'을 창당하기로 했으나, 원외 정당인 '우리미래'에서 같은 '미래당'이라는 이름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청하면서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하지만 결국 어제(7일) 선관위는 "전체 위원 회의에서 '우리미래'와 '국민의당'이 각각 정당명의 약칭으로 '미래당'을 신청한 사안에 대하여 논의하고,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신청을 수리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히며 우리미래 측 손을 들었습니다.

'미래당' 이름을 둘러싸고 벌어진 두 당의 쟁탈전을 영상으로 정리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