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재용 353일 만에 석방…항소심 열린 날 표정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2.05 1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13부는 오늘(5일) 열린 항소심에서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17일 구속된 이래 353일 만에 석방됐습니다.

이 부회장은 서울구치소를 나오며 "다시 한번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1년 동안 저를 돌아볼 수 있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취재진에게 말했습니다. 박영수 특검팀은 "법원에서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기대했는데 너무 안타깝다. 법원과 견해가 다른 부분은 상고하여 철저히 다투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검과 삼성 변호인단 모두 상고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이 부회장에 대한 최종 판단은 대법원에서 가려질 전망입니다. 

항소심이 열린 오늘 법원과 이 부회장의 모습, 그리고 이 부회장이 한 말을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