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아베 전화 통화…"대북 압력 유지 방침 확인"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8.02.02 2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일 밤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압력을 유지한다는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오는 6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일본 방문에 앞서 통화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두 정상이 미일, 한미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선언했던 다자간 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와 관련해 최근 복귀 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아베 총리가 환영 의사를 전달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미일 두 정상의 전화 통화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