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N, 가짜 뉴스로 인격살인" vs "공당의 언론 길들이기"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2.02 19:49 수정 2018.02.02 2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홍준표 대표의 성희롱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는 이유로 자유한국당이 종합편성채널 MBN을 상대로 당사 출입금지는 물론 취재 및 시청거부라는 이례적 조치를 취했습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월 2일 국회에서 있었던 브리핑에서 "MBN 보도는 제1야당 대표를 떠나 한 인간에 대한 인격 살인"이라며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가짜뉴스와의 투쟁 수위를 높여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MBN을 비롯해 일부 한국당 출입기자들이 '언론 길들이기 아니냐'는 항의를 했지만, 장 대변인은 이를 부인하며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어를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