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현 "발 회복 빨라 다음 주부터 정상 훈련…대회는 추후 결정"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2.02 13:54 조회 재생수6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현 "발 회복 빨라 다음 주부터 정상 훈련…대회는 추후 결정"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4강에 오르며 국내에 '테니스 열풍'을 일으킨 정현이 발 부상을 딛고 다시 뜁니다.

정현은 오늘(2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호주오픈을 마치고 매일 병원에서 체크했는데, 몸에 큰 이상이 없고 발바닥도 좋아져 다음 주부터는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있다고 한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습니다.

그는 "어리다 보니 회복 속도가 빠르다"며 "새살이 돋기만 하면 돼서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호주오픈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 노바크 조코비치 등을 연파하며 돌풍을 일으킨 정현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의 준결승전에서 2세트 도중 발바닥 부상으로 기권했습니다.

기권은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그의 선전에 국내에선 '테니스 신드롬'이 일었습니다.

그는 호주오픈을 돌아보며 "모든 경기가 중요했지만 조코비치와 다시 같은 코트에서 맞대결해 승리를 끌어낸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습니다.

이어 "준결승 때는 아픈 것을 잊고 경기하려고 했지만 진통제 효과를 더는 볼 수 없어서 힘든 결정을 했다"면서 "잘 치료해서 저의 한계를 늘리고, 부상 없이 앞으로의 경기를 치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보다 기량이 크게 향상한 데 대해서는 "최근 몇 년 서브로 고생해 동계훈련에서 외국인 코치와 사소한 기술이나 밸런스, 힘을 기르는 운동을 다 열심히 한 게 빛을 발한 것 같다"면서 "체력과 멘탈 등 모든 면에서 더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직 다음 출전 대회를 결정하지 못한 그는 "다음 주부터 훈련을 하면서 어느 경기에 나갈지 팀과 상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호주오픈 이후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랭킹 29위로 도약한 정현은 다음 메이저대회인 5월 프랑스오픈에서도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그는 "호주오픈에서 갑작스럽게 4강에 올라 이제 어느 정도 목표를 잡아야 할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지난해 클레이코트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낸 기억이 있는 만큼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자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