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사이비 종교에 얽힌 노부부 사망-실종 사건 '충격'

SBS뉴스

작성 2018.01.21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사이비 종교에 얽힌 노부부 사망-실종 사건 충격
'그것이 알고싶다'가 가평 목사 부부 사망-실종 사고를 집중 조명했다.

20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강가의 미스터리-가평 목사 부부 사망-실종 사고'를 자세히 다뤄 눈길을 모았다.

2017년 11월 12일 오후 3시께 백발의 시신이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지문을 통해 확인된 할아버지의 신분은 83세 A씨로 미국 시민권자였다. 사인은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익사였다. 미국에서 30여 년 동안 목사로 살아왔던 A씨는 어쩌다 고국에서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됐을까.

이 목사의 부인도 당일 실종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이 부모의 변사와 실종 소식을 전하기 위해 딸을 찾았을 때 딸은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11일 산책을 나간 후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라며 딸은 아버지의 시신 인도를 거부하고 어머니의 실종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딸의 수상한 반응에 경찰은 곧바로 노부부의 행적을 좇기 시작했고 그들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딸이 그 날 아버지와 어머니를 차례로 차에 태운 채 집을 나서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그리고 딸 옆에는 또 한 명의 의문의 여성 B씨가 있었다.

B씨는 사이비 종교단체의 교주이고 A씨와 가족들은 신도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리고 사건 한 달 전부터 순탄치 않았던 목사 부부와 교주-딸의 관계에 대한 이웃 주민들의 목격담도 쏟아졌다. 

제작진은 지난해 2월 홀연히 자취를 감춘 노부부의 아들을 어렵게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아버지를 죽인 사람은 틀림없이 B씨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들은 그 원인이 돈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버지에게 돈이 있었고 그 돈이 어디로 갔는지 자신은 모른다는 것이었다. 이를 뒷받침하듯 이 사이비 종교의 前 신도들의 증언도 끊임없이 나왔다.

방송에서는 B씨가 일부 신도들의 죽음을 예언하는 기도까지 했고 그 내용이 공개돼 충격을 안겨주기도 했다. 목사 부인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A씨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증인이자 보호받아야 할 소중한 생명인 목사 부인은 정말 어떻게 된 것일까. 과연 이 사건의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