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포토라인 설 일 없다" MB측 당당…자신감 근거는?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01.20 20:08 수정 2018.01.20 21:58 조회 재생수54,8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거리낄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을 거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이런 자신감의 근거는 무엇인지 이한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 여성 행정관에게 건넸다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의 주장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공식 입장표명은 자제했습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검찰에서 대질신문을 받은 청와대 관계자들을 자체 확인해 본 결과 특활비를 받은 사람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즉, 김희중 전 부속실장은 받았는지 몰라도 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네받은 사람은 없다는 겁니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포토라인에 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오늘(20일)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자택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활비 상납 의혹과 무관하다고 자신하는 분위기지만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자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법리 검토를 비롯한 대응 방안을 구상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청와대가 올림픽을 유치한 대통령을 복수의 일념으로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려 검찰에 사실상 지시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 전 대통령이 책임 있는 자세로 검찰에 나오라며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