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쇠사슬 묶인 美 13남매…"1년에 한번 샤워·화장실도 못 쓰게"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1.19 10:48 수정 2018.01.19 15:13 조회 재생수47,2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쇠사슬 묶인 美 13남매…"1년에 한번 샤워·화장실도 못 쓰게"
미국 캘리포니아 주 가정집에서 부모에게 학대 당하고 쇠사슬에 묶인 채 발견된 13남매가 일년에 한 번 이상 샤워하지 못하고 심지어 화장실도 쓰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극도로 잔혹하고 엽기적인 감금 상태에 있었던 것으로 현지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18일(현지시간) CNN과 AP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리버사이드 검찰청 마이크 헤스트린 검사는 만 2세부터 이미 성년이 된 29세까지 모두 13명의 자녀를 학대한 혐의로 데이비드 터핀(56)과 루이즈 터핀(49) 부부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적용된 혐의는 고문, 아동 및 부양성년 학대, 아동 방치, 불법구금 등 모두 12가지입니다.

CNN은 이들의 혐의가 법정에서 인정되면 징역 94년형 또는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헤스트린 검사는 "처음에 아이를 방치하는 것으로 시작된 학대는 점점 잔학하고 사악한 형태로 진행됐다"며 "자녀들은 신체적·육체적으로 너무 심하게 학대받아 저항하지 못했다. 일부 아동은 이로 인해 성장이 저해됐다"고 말했습니다.

터핀 부부는 아이들을 몇 개월씩 침대와 가구에 묶어둔 것으로 드러났고, 쇠사슬과 자물쇠를 채워 꼼짝하지 못하게 하고 1년에 한 번 이상 몸을 씻도록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의 화장실 사용을 막아 바닥에는 오물이 넘쳐 흘렀고 집안 전체에 악취가 진동했으며, 경찰 수색 당시 11세와 14세 아동이 한 침대에, 22세인 자녀는 다른 침대에 묶여 있었습니다.

지난 14일 이 집에서 빠져나와 911에 신고를 해 이 사건이 드러나게 한 17세 소녀는 경찰이 발견했을 때 10살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심한 영양실조였고 성장이 지체된 상태였습니다.

가장 나이가 많은 29세 여자의 몸무게가 82파운드(39㎏)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굶주렸고 12살짜리는 7살짜리 체중과 같았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헤스트린 검사는 "이들 부부는 라스베이거스와 디즈니랜드에 함께 있는 가족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정상적인 가정인 것처럼 꾸미기도 했다. 아이들은 굶주렸지만 부모는 잘 먹었고, 부엌에 사과와 호박파이가 있었지만 아이들은 손도 못대게 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