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 발언에 '분노' 드러낸 문 대통령…결정적 이유는?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1.18 20:18 수정 2018.01.18 21:49 조회 재생수36,5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 입장을 전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자신이 대변인을 맡은 이후 대통령으로부터 분노라는 단어를 처음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렇게 직접적으로 분노를 드러낸 배경이 뭔지 정유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분노한 결정적 이유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청와대가 검찰을 조종해 표적 수사를 했단 식으로 주장했기 때문이라는 게 청와대 참모들 설명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수사에 일절 개입하지 않고 있는데 권력을 사유화했던 그들이 그렇게 말하는 건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8일) 입장표명으로 현 수사가 법과 원칙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자 했다는 겁니다.

여기에다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과 연결하자 문 대통령은 인내의 선을 넘었다고 판단한 걸로 보입니다.

이명박 정권의 검찰 수사가 노 전 대통령을 극단적인 선택으로 몰고 갔다는 건 참여정부 사람들의 공통된 생각입니다.

지난 2009년,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도중 백원우 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이 전 대통령에게 정치적인 살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백원우/현 청와대 민정비서관 : 어디서 분향을 해! 이명박!]

문 대통령도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백원우와 같은 마음이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문 대통령의 분노를 금할 수 없다는 말은 최대한 감정을 절제한 게 그 정도 표현이라는 해석까지 나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이재성)

▶ 靑 "盧 죽음·정치보복 거론에 분노"…文-MB 정면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