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직원과 동등 임금 받아야"…씨티그룹, 여직원 파격 연봉 인상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8.01.16 15:19 수정 2018.01.16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직원과 동등 임금 받아야"…씨티그룹, 여직원 파격 연봉 인상
글로벌 금융그룹인 씨티그룹이 사내 성별, 인종별 임금 격차를 인정하고 보상책으로 여성과 미국 소수인종 직원들의 연봉을 올리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씨티그룹은 자체 조사 결과 미국과 영국, 독일 3개국에서 여성이 남성 직원보다 임금을 적게 받는 것이 확인됐다며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여성들의 연봉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여성 직원들은 같은 직급 남성 임금의 99%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소수인종 직원들의 연봉도 백인 등 다수인종보다 1% 적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로써 씨티그룹은 행동주의 투자회사 아르주나 캐피털의 성별 임금 공개 압박에 굴복한 첫 월가 금융기관이 됐습니다.

이 투자회사는 지난해부터 씨티그룹을 포함한 월가 대형은행을 대상으로 남녀 임금 격차를 줄이고, 성별 연봉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해왔습니다.

현재까지 제출된 기업들의 자료를 합산해보면 은행들의 성별 임금 격차 평균값은 24%에 달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