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호영 "자료 넘겼는데 검찰이 수사 안 해"…역공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1.14 2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턴 다스 관련 소식입니다. 다스 120억 횡령 사건을 검찰에 인계하지 않았다는 혐의로 고발된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긴급 기자회견에 나섰습니다. 당시 수사기록을 다 넘겼는데 검찰이 추가 수사를 안했을 뿐이라고 책임을 검찰로 돌렸습니다.

박원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자회견을 자청한 정호영 전 특별검사는 다스 120억 횡령 사건을 수사 결과 발표에 넣지 않은 건 특검 수사 대상이 아니어서라고 밝혔습니다.

[정호영/BBK 특별검사 : 특검보 5인과 모두 모여 심층적인 토의를 하였습니다. 특검의 수사대상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120억 원을 밝혀낸 수사 관련 자료도 특검 종료 후 검찰로 넘겼는데 이후 해당 사건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건 검찰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호영/BBK 특별검사 : 특검에서 추가로 수사한 내용에 대해 수사기록을 검토하여야 하는 것은 당연한 업무라고 할 것입니다. 이것을 하지 않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입니다.]

특검 전·후 BBK 사건을 맡았던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장은 최재경 전 민정수석과 문무일 현재 검찰총장입니다.

정 전 특검의 검찰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은 전담수사팀까지 꾸려 특검의 직무유기를 수사 중인 검찰에 대한 불편한 심경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의뢰나 이첩도 없이 자료만 넘겼는데, 검찰이 방대한 자료를 일일이 확인해 조사를 이어가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정 전 특검 측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정호영 특검의 직무유기 사건을 수사 중인 다스 전담 수사팀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오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