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입막음 의혹' 장석명 소환…민간인 사찰 본격 수사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1.14 2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사찰 폭로자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건네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장석명 당시 청와대 비서관을 소환했습니다. 장 전 비서관은 이른바 관봉 5천만 원의 출처로 지목됐던 인물입니다.

이 소식 맨 처음 보도했던 임찬종 기자가 속보 전하겠습니다.

<기자>

검찰이 그제(12일) 소환조사한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총리실 민간인사찰 사건 입막음 시도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사건 폭로자인 장진수 전 주무관은 지난 2011년 4월 관봉 5천만 원을 받았는데, 돈을 전달한 인물로부터 장석명 전 비서관이 마련한 돈이란 설명을 들었다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장 전 비서관은 당시 자신과 관련 없는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최근 문제의 5천만 원이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로 상납된 국정원 돈 가운데 일부라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특히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이 받은 돈이 같은 민정수석실 소속인 장석명 전 비서관을 통해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건네졌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김진모 전 비서관은 검찰에서 누군가의 지시로 국정원 돈을 받았다고 인정하면서도, 자신이 쓰지 않고 누군가에게 전달만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장석명·김진모 두 전직 비서관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의 수수와 집행 과정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일련의 돈 전달을 지시한 윗선이 누구인지 수사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신호식)